여야, 금주 교섭단체 대표연설 무산…정기국회 파행 우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일정 조정 문제를 논의했으나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출석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국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당장 1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19일까지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무산됐다.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의 파행 우려도 나온다. 3당 원내대표들은 이번 주중에 만나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대정부 질문 일정 등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비공개로 만나 앞서 합의한 정기국회 의사 일정의 정상적인 진행 여부 등을 논의했지만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 2일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교섭단체 대표연설(17∼19일), 대정부질문(23∼26일), 국정감사(30일∼내달 19일) 등의 일정에 합의한 바 있다.

민주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 합의된 일정을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대표연설이 있을 본회의장에 조 장관의 출석은 안 된다고 맞섰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부터 시작해야 할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파행을 맞이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피의자로 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하는 것이 맞냐는 부분에 대해 이견이 있어서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은 일단 진행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주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국무위원 출석의 건 자체가 해결이 안 돼 불가피하게 못 한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