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잘못 없거든” 해쉬스완, 방탄 정국 열애설에 ‘불똥’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오해를 받은 가운데, 심경을 고백하며 하소연했다.

17일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장문의 글로 심경을 전했다.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응원해주는 사람,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등 다봤다.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 한다. 그러니까 그만하자.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하겠다. 좀 지친다. 솔직히 진짜 나 잘못없다. 내 자신한테 화가 난다. 그러니까 우리 다 아무것도 하지 말자”고 토로했다.

앞서 같은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CCTV 사진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끌어안고 있는 모습이었다. 누리꾼들은 남성의 타투와 헤어스타일을 보고 방탄소년단의 정국이라고 추측했다.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이미지중앙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이 해당 남성을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방탄소년단의 정국 열애설에서 해쉬스완의 열애설로 이어졌다. 해쉬스완은 해당 CCTV 사진을 캡처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며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의 일부 팬들이 해쉬스완에게 다이렉트 메시지로 악성글을 보내기 시작했고, 해쉬스완은 반박하다가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고 말했다. 이후에도 해쉬스완은 반박글을 올리다가 심경을 고백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쉬스완이 계속해서 열애설 루머로 인해 힘겨워 하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측은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과연 빅히트 측에서는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궁금하다. pop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