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한국자본에 매수 우려” 일본 극우의원들 ‘진흥법’ 추진

대마도 히타카쓰 항구 전경[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일본 자민당의 극우성향 의원들이 대마도에 한국 자본이 들어오는 것을 우려하며 대마도의 자위대 기지 주변 토지를 국유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마도 진흥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18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내 의원 모임인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보호하는 모임’ 소속 인사들은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내각관방 부(副)장관을 만나 대마도를 국경의 요충지로 보고 진흥을 도모하는 대마진흥법을 제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마도의 자위대기지 주변 토지가 한국 자본에 매수되고 있어 요충지의 장래가 위험하다고 지적하며 진흥법 제정을 통해 종합적인 진흥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진흥책으로 대마도로 가는 국내 여행자의 항공요금을 인하하고 기지 주변의 토지를 국유화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