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초단기금리 급등하자 11년만에 유동성 공급

환매조건부채권 거래로 530억 달러 공급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연준의 단기금리 통제력에 의구심

20190918000189_0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7일(현지시간) 530억 달러(약 63조원)의 단기유동성을 공급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연준은 초단기 금리가 최고 10%까지 치솟자 하루짜리(오버나이트)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단행했다.

레포 거래를 맡은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은 이번 거래가 연방기금금리를 2.00~2.25% 목표 범위에 유지하도록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WSJ은 연준이 레포 거래로 단기유동성을 공급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초단기 금리는 2.14%에서 16일 2.25%로 뛰었다. 급기야 이날 오전 5%로 치솟았으며 연준이 유동성 공급 조치가 이뤄지기 전에는 10%가까이 올랐다. 커베처증권의 스콧 스카이엄 레포 거래 담당자는 “10%금리는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우리가 모르는 무언가가 있다”고 WSJ에 말했다.

CNN은 “금융시장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연준의 단기금리 통제력 상실 우려를 지적했다. 연준이 초단기 금리를 목표 범위에 두기 위해 은행들에 영향력을 행사하기는 하지만 이날처럼 실제 금리가 크게 벗어나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통화 정책을 이용해 경기 과열이나 침체를 막으려는 연준의 능력은 약화될 것이란 설명이다.

WSJ은 이번 사태가 연방정부가 차입규모를 늘리고 채권 보유는 줄이기로 결정하면서 은행들이 자금부족에 직면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단기적으로는 분기 세금납부가 겹친 것도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일으킨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따라 이날 시작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양적완화(QE) 여부를 논의할지 주목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