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일본 간 한국인 1년 전 대비 48% 확 줄었다

작년 59만→올해 30만…전체 방일 외국인도 줄어

‘일본 여행 자제 운동’ 결과로 나타나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의 일본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앞이 한산하다.(뉴스1)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의 일본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앞이 한산하다.(뉴스1)

올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2019년 8월 방일 외국인’ 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한 달동안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총 30만87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8월 방일 한국인 59만3941명과 비교했을 때 무려 48.0%(28만5241명)나 줄어든 것으로 조사 대상 20개 국가·지역 중에서도 감소폭이 가장 크다.

이처럼 지난달 방일 한국인 수가 크게 줄면서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수도 252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2% 감소했다고 일본 측이 밝혔다.

JNTO에 따르면 방일 외국인 수가 전년 동월대비 감소한 건 태풍 피해와 홋카이(北海)도 지진 등이 잇따랐던 작년 9월 이후 11개월 만에 처음이다.

방일 한국인 감소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동한 올 7월부터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7월 들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 3종의 수출규제를 강화한 데 이어, 지난달엔 전략물자 수출시 허가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우방국(화이트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아예 빼버렸다.

이 때문에 한국에선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자제운동’이 확산됐고, 그 결과 7월 방일 한국인 수는 전년 동월대비 7.6% 줄면서 역시 JNTO의 조사 대상 20개 국가·지역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었다.

울 8월 기준 방일 외국인 수를 국가·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100만600명(전년 동월대비 16.3% 증가)으로 가장 많고, 대만 42만300명(6.5% 증가), 한국, 홍콩(19만300명·4.0% 감소), 미국(11만7800명·14.3% 증가)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NHK는 “8월 들어 방일 한국인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며 “한일 관계 악화가 관광에 미치는 영향이 선명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NHK는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을 맞아 연간 방일 외국인 4000만명을 목표로 세워두고 있지만, 그동안 국가·지역별 순위에서 ’2위’ 규모를 지켜왔던 한국인이 급감하면서 그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