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주최기관 LG 손 들어줬다…“화질선명도 50% 넘어야 8K”

CTA ‘8K 인증 기준’ 발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의 주최기관인 CTA가 공개한 8K TV 인증 로고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글로벌 TV 톱2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를 놓고 화질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LG전자의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의 주최기관인 CTA는 “8K TV의 화질선명도는 50% 이상이어야 한다”고 했다. LG전자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 ‘IFA 2019’와 지난 17일 국내에서 개최한 8K 기술설명회에서 줄곧 “삼성전자의 2019년형 8K QLED TV의 CM값은 12%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19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CTA는 17일(현지시간) 업계 기준에 따라 8K 디스플레이를 인증하고, 8K 로고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화면 해상도와 관련해서는 “디스플레이는 1×1 그릴패턴 기준 최소 50%의 CM값을 만족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CTA는 “업계가 요구하는 8K UHD(초고화질)의 기술조건을 충족하는 제품이 무엇인지 판매자와 소비자가 식별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별도의 첨부 자료를 통해 ‘8K 인증 기준’을 안내했다.

CTA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포함한 전 세계 2000여개 기업이 가입돼 있다. 다만 CTA는 표준 규격을 정의하고 인증하는 기관이 아니라 비용을 받고 인증 로고를 발급하는 협회이기 때문에 발표된 8K 기준이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다.

지난 17일 LG전자(왼쪽)와 삼성전자는 오전, 오후 시차를 두고 기술 설명회를 열어 경쟁사와의 자사의 8K TV를 비교 시연하며 상호비방전에 나섰다 . [각사 제공]

앞서 LG전자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전시회 ‘IFA’에서 삼성 8K TV의 화질은 기준 미달이라고 공개 비판한데 이어 지난 17일에는 국내에서 기술 설명회를 열고 삼성의 QLED 8K TV는 “진정한 Q-LED도, 8K도 아니다. 화면이 안개처럼 뿌옇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에 삼성전자는 같은 날 맞불 설명회를 열어 “8K TV는 LG가 주장하는 화질선명도(CM)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며 “LG 8K OLED TV는 8K 콘텐츠가 깨진다”고 반격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CM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이라며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도 지난 2016년 이를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불완전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8K 협회’는 8K의 기술 표준을 공개하고 향후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CTA가 CES를 주관하는 협회인 만큼 이번에 발표된 인증로고를 받지 못하면 미국 시장에서 8K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CTA는 ‘8K UHD’ 인증을 곧 시행하고, 내년 1월부터 기업들이 인증된 로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