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내 집” 샤라포바에 러시아 팬들 ‘부글부글’

마리야 샤라포바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러시아 출신 미녀 테니스 스타 마리야 샤라포바(32)의 한 인터뷰 발언이 러시아인들의 자존심을 긁어대 원성과 분노를 사고 있다. 러시아 태생인 샤라포바가 “미국을 자신의 ‘집’으로 생각한다”는 발언 내용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은 샤라포바가 미국 여행전문잡지 ‘콘데 나스트 트래블러’(Conde Nast Traveller)와 한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러시아에서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 생활 방식에 익숙해졌으며 이제 미국을 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샤라포바는 “나는 7살 때 아버지와 미국에 왔다. (미국 플로리다주)마이애미 공항에 내렸을 때 그곳은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었다. 모든 것이 새로웠고 많은 것은 흥미로웠으며 많은 것은 아주 무섭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처음 몇 년은 어려웠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친구들을 사귀게 됐고 많은 사람을 만났다. 이곳 생활 방식에 적응했으며 지금은 이곳을 집으로 여긴다”고 털어놨다.

샤라포바는 그러면서도 “하지만 나의 교육과 문화의 뿌리는 러시아이며 나는 그것을 소중히 여긴다. 그것은 내 안의 깊은 곳에 남아 있다”고 러시아와의 인연을 강조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우크라이나에 가까운 벨라루스 고멜 출신의 샤라포바 부모는 그녀가 태어나기 몇개월 전에 러시아 시베리아 도시 냐간(한티만시 자치구)으로 이주했다가 샤라포바가 7살 때인 1994년 전문적으로 테니스를 가르치기 위해 아버지가 그녀를 데리고 마이애미로 이민을 갔다.

샤라포바의 인터뷰 발언 내용이 러시아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러시아 팬들은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국에 대한 배신자”라는 등의 분노와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반면 일각에선 25년이나 미국에서 생활한 샤라포바가 미국을 자신의 집으로 느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며 이해해야 한다는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