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첫 공식 방문에서 일본과 중국 헷갈린 뉴질랜드 총리

중국과 일본 혼돈…시차적응 문제로 ‘해명’

가디언 “뉴질랜드, 중국과의 관계에 더 집중”

트럼프 대통령, 저신다 총리를 캐나다 총리의 아내로 착각하기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9일(현지시간 ) 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웃음을 보이고 있다.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일본 첫 방문에서 일본을 ‘중국’이라 언급하는 발언 실수를 저질렀다. 그는 추후 ‘시차’로 인해 잠시 혼란을 겪었다고 해명했지만, 주요 외신들은 뉴질랜드와 일본의 시차가 ’3시간’ 밖에 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의 발언 실수가 중국을 더 신경쓰고 있는 뉴질랜드의 외교적 상황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19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일본 첫 공식 방문에 나선 아던 총리는 수도인 도쿄에 도착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중국과 뉴질랜드의 관계는 매우 흥미로운 시기에 있다”고 말한 뒤 곧바로 사과하며 중국을 ‘일본’으로 고쳐말했다.

이후 뉴질랜드 방송인 TVNZ은 아덴 총리가 자신의 실수를 ‘시차’ 탓으로 돌리면서 “나는 계속 여행을 해왔고, 막 이곳(일본)에 도착했다는 점을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일본은 뉴질랜드보다 3시간이 늦고, 양국 간 직항로는 11시간이 걸린다”면서 아던 총리의 해명의 발언이 명백한 실수임을 지적했다. 양국의 무역관계를 논의하기 위해 아베 총리와의 회담을 앞두고 있던 아던 총리가 실제로는 중국에 더 많은 관심을 쏟고 있음에 드러났다는 분석이다.

실제 같은날 아시아뉴질랜드재단는 현재 뉴질랜드와 일본의 관계는 ‘표류’하고 있는 반면 오늘날 뉴질랜드 정부는 중국에 더 관심을 쏟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이 같은 추측에 힘을 실었다.

일본은 뉴질랜드의 4번째로 큰 무역상대국으로 약 44억 5000파운드, 한화로 5조 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사이먼 드레이퍼 재단 이사는 “아마도 우리는 일본과의 관계를 조금은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국가 수장의 ‘외교 발언 실수’는 이번만이 아니다. 아던 총리는 일본 방문 이후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공식만남을 앞두고 있는데, 과거 트럼프 대통령은 아던 총리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부인과 착각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