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후배들과 흥행경쟁! 레전드들이 왜 이러시나요?

 

이미지중앙 설해원 측이 언론에 제공한 설해원 레전드 매치의 이미지. 현재 설해원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회원권, 전용객실, 토지를 판매하고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우승 합계 43승의 레전드가 만들어낼 희망과 도전과 감동’이 뒤에서 욕을 먹고 있다. 골프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많은 돈을 벌었던 이들이 한국에서 후배들과 볼썽사나운 흥행경쟁을 펼치기 때문이다.

‘한국의 골프여왕’ 박세리(42)를 비롯해 안니카 소렌스탐(49 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38 멕시코), 줄리 잉스터(59 미국)까지 미LPGA의 레전드와 현역선수인 박성현(26 솔레어)과 렉시 톰슨(24 미국), 아리야 주타누간(24 태국), 이민지(23 호주)가 참가하는 설해원 레전드 매치가 21, 22일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골프장에서 열린다. 첫 날은 레전드-현역선수가 한 명씩 짝을 지어 포섬 매치를 치르고, 둘째 날은 현역선수들만 스킨스 게임을 한다. 하루짜리 티켓 가격이 일반 프로대회의 3~5배인 12만 원이다.

오래전 투어를 떠난 왕년의 스타들이 지금은 어떤 샷을 선보일지 궁금할 수도 있다. 그래서 거액의 초청료를 들이고,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해 이벤트 대회를 열 수도 있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말이다.

문제는 대회 날짜다. 현역선수들이 포함된 골프에서 이벤트 매치는 보통 시즌이 끝난 후 열린다. 여건상 시즌 중 열어야 한다면 다른 대회에 피해를 주지 않는 휴지기나 토너먼트가 열리지 않은 평일의 다른 날을 택한다.

그런데 설해원 대회는 한국에서 남자와 여자 프로대회가 동시에 열리는 이번 주를 택했다. 날짜도 한국의 두 대회와 꼭 겹치는 토요일과 일요일이다. 레전드들이 이름값을 앞세워 후배들과 흥행 경쟁을 펼치겠다며 나선 것이다.

20일 신한동해오픈에서 만난 한 골프전문기자는 “정말이지 최소한의 상도덕이 없다. 마케팅을 요란하게 하는 것 같은데, 나는 그런 대회는 가지 않고 대신 국내 남자와 여자 대회를 취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20일 세마스포츠가 언론에 공개한 설해원 레전드 매치의 기념 사진.

 

조금 더 들여다보면 설해원 대회는 한국사람들 스스로 한국골프계를 무시했다는 점에서 더 불쾌하다. 설해원 대회의 전현직 선수들은 미LPGA를 베이스로 한다. 마침 이번 주가 미LPGA의 휴지기인 까닭에 이렇게 대회 날짜를 정한 것이다. 그러면 여자 프로 대회가 없는 미국에서 이 ‘훌륭한’ 대회를 열지, 왜 남녀후배들이 열전을 펼치는 한국까지 와서, 한국돈을 축내며 이러느냐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한 골프마케팅회사의 대표는 “레전드들이 이러면 안 된다. 솔직히 레전드들의 이름값을 이용해 흥행몰이를 하고, 거액의 후원금을 받아 돈을 벌려는 얄팍한 심산에서 대회가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역사와 전통도 없고, 내년에 다시 열린다는 얘기도 없고, 선수들의 스코어도 의미가 없다. 선수들은 출전료를 받고, 기획사는 돈이나 벌면 다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대회는 박세리가 직접 기획하고, 자신이 소속된 세마(세리마케팅의 준말)가 운영한다고 한다. 다음 주는 박세리 이름을 내건 KLPGA대회(박세리 인비테이셔널)가 열린다. 굳이 이 이벤트 대회를 열고 싶었다면 자기 대회 개막 전 평일에 열면 될 일이었다.

거꾸로 누가 대단한 이벤트를 박세리 대회와 날짜를 겹쳐 연다면 레전드 박세리는 기쁘겠는가? 진짜 레전드라면 이런 생뚱맞은 대회는 누가 기획안을 들고 와도 “한국의 골프 후배들과 다른 대회 주최측에 미안해서 도저히 할 수 없다”고 거절했어야 한다.

최근 한국과 이래저래 사이가 좋지 않은 일본에서도 타이거 우즈가 참석하는 이벤트 대회를 한국의 CJ컵이 끝난 다음 날(월요일) 열기로 했다. 얄팍한 상술에 돈이 된다면 한국사람이 한국사람에게 피해가 되는 일을 주저하지 않은 우리네 못된 문화가 골프계에서 벌어지고 있어 속이 무척 상한다. 개인적으로 소렌스탐과 잉스터를 좋아했는데 이번 대회는 뉴스로도 보지 않을 작정이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병철 편집장]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