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 폭스 “유민상은 섹시가이…미국 오면 무비스타될 것”

 

20일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한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유민상의 매력에 푹 빠져 국경을 뛰어 넘는 콜라보를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코미디언 유민상에게 “미국에 오면 무비스타가 될 것”이라며 ‘섹시 가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과 환상의 콜라보를 자랑해 화제다.

20일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녹화장에는 5년 만에 내한한 메간 폭스가 깜짝 출연해 한국음식 먹방전을 펼쳤다

이날 멤버들은 극히 짧은(?) 영어로 메간폭스에게 자신들을 소개했다. 역시 짧은 영어로 인사를 마친 유민상은 이어 케첩 짜는 소리와 대·중·소형 견(犬)의 울음소리를 성대모사 하는 등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메간 폭스에게 잇달아 웃음폭탄을 안겼다.

이에 메간 폭스는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감탄하면서 “미국인 성대모사도 가능하냐”라고 물었다. 이를 기다렸다는 듯 유민상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찌푸린 얼굴 표정을 똑같이 흉내내 또 다른 개그 재능을 선보였다.

그러자 메간 폭스는 겨우 웃음을 참으며 “당신의 새로운 별명을 섹시가이로 해야 할 것 같다”고 극찬하며 “미국에 오면 무비스타가 될 것”이라고 칭찬을 쏟아내 좌중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 이날 녹화장에서 멤버들과 함께한 메간 폭스는 “정말 좋은 에너지가 느껴진다”며 국경을 뛰어 넘는 개그 콜라보(협업)를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메간 폭스와 맛있는 녀석들의 먹방과 다양한 개인기는 오늘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확인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