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오심 그만…MLB, ‘로봇 심판’ 교육리그에 도입

포수 ‘미트질’ 無用 등 다양한 변화 예고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BS) 적용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 미국, 일본, 대만 프로야구에 심판진의 오심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원조’격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가을 유망주들이 뛰는 애리조나교육리그에 ‘로봇 심판’ 도입키로 했다.

MLB 사무국이 애리조나교육리그에 도입하는 첨단 시설의 이름은 ‘Automated Ball-Strike system’(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BS)이다.

22일(한국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로봇 심판은 레이더로 볼의 궤적을 추적하는 트랙맨 시스템을 활용해 기계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다.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심판은 귀에 꽂은 이어폰을 통해 기계의 시그널을 듣고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을 내린다.

과거엔 스트라이크 판정을 못 받았던 공이 로봇 심판 시스템에선 스트라이크가 되고, 절묘한 포구로 심판의 눈을 속여 스트라이크 판정을 유도하던 포수들의 ‘미트질’(Framing) 위력을 잃는 등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MLB닷컴은 내다봤다.

MLB 사무국은 그간 비디오 판독, 투구 시간 계측, 연장전 승부치기 등 다양한 제도를 애리조나교육리그에서 실험했다고 한다.

MLB이든 한,일, 대만 프로야구이든 심판의 오심논란은 끊이지 않았고, 폭력으로 이어지는 일도 많았다. 이번 MLB의 로봇심판의 도입은 한국과 일본, 대만 프로야구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