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조4000억 투자, 미국자율주행차 기업과 합작사 설립

현대자동차그룹-앱티브 각각 40억 달러 가치 합작법인 지분 50% 확보

 앱티브, 차량용 전장 전문기업, 레벨 4/5 자율주행 최고 수준 기술력 보유 

완성차 업체와 유력 자율주행 기업이 JV 설립해 공동 개발하는 이례적 모델

20190701000782_0[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 분야 세계 톱티어(Top Tier)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앱티브(APTIV)와 공동으로 미국 현지에 합작법인(조인트벤처, JV)를 설립하고 글로벌 자율주행 분야에서 ‘톱 플레이어’ 위상을 노린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는 2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양사 주요 경영진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총 40억 달러 가치의 JV 설립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앱티브는 차량용 전장부품 및 자율주행 전문 기업으로, 인지시스템,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컴퓨팅 플랫폼, 데이터 및 배전 등 업계 최고의 모빌리티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력의 경우 타 자율주행 전문 기업들과 달리 복잡한 교통 및 열악한 기후와 지형 등 난이도가 높은 상황에서의 대처 능력이 뛰어나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업체 중 최상위권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이번 투자는 단순 협업의 틀을 넘어 합작법인 설립이라는 최적의 공동개발 방식이다. 양 사가 합작법인 지분 50%를 동일하게 갖게 된다. 또 이사회 동수 구성 등 양측 공동경영 체계를 갖춰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 1월 라스베가스 CES에 차려진 앱티브 전시관

지난 1월 라스베가스 CES에 차려진 앱티브 전시관<앱티브 홈페이지>

구체적으로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가 현금 16억 달러(한화 약 1조9100억원) 및 자동차 엔지니어링 서비스, 연구개발 역량, 지적재산권 공유 등 4억 달러(한화 약 4800억원) 가치를 포함 총 20억 달러(한화 약 2조3900억원) 규모를 출자했고, 앱티브는 자율주행 기술과 지적재산권, 700여명에 달하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인력 등을 JV에 출자키로 했다. JV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위치하게 되고, 추후 설립 인허가, 관계당국 승인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중 최종 설립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기술 전문 JV 설립은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하고 인간중심에 기반하는 완벽한 ‘이동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를 실현해 고객가치를 높이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양사는 이번 자율주행 전문기업 설립을 시작으로 전세계 자동차 메이커에 공통으로 적용 가능한 레벨 4 및 5 수준의 가장 안전하고, 최고 성능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개발에 나선다. 2022년까지 완성차 업체 및 로보택시 사업자 등에 공급할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가 내연기관차는 물론 순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량을 합작법인에 공급해 원활한 자율주행 연구 및 도로 주행 테스트를 지원하고, 기존에 앱티브가 펼치던 로보택시 시범사업도 현대·기아차 차량으로 대체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대규모 투자 외에도 보유하고 있는 자율주행 관련 특허 제공, 차량 개조, 인력 지원 등 전폭적인 협력과 지원을 통해 기술교류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앱티브 자율주행사업부의 경우에도 기존 연구거점들을 신설 합작법인에 그대로 존치시킨다. 추가로 국내에도 연구거점을 신규 설립, 국내 자율주행 기술력도 ‘퀀텀 점프’ 수준의 성장을 이룰 발판이 될 전망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협력은 인류의 삶과 경험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자율주행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함께 전진해나가는 중대한 여정이 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분야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앱티브와 현대차그룹의 역량이 결합된다면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케빈 클락(Kevin Clark) 앱티브 CEO도 “이번 파트너십은 ADAS를 비롯한 차량 커넥티비티 솔루션, 스마트카 아키텍처 분야 앱티브의 시장 선도 역량을 보다 강화하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보유한 최첨단 기술력과 연구개발 역량은 자율주행 플랫폼의 상용화를 앞당기기에 최적의 파트너”라고 언급했다.

한편 업계에 자율주행 개발을 위한 ‘합종연횡’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완성차 업체와 유력 자율주행 기업이 별도의 JV를 설립해 자율주행차 기술을 연구 개발하는 모델은 이례적이다.

지난해 9월 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취임 이래 미래 ‘게임 체인저’로 거듭나기 위한 과감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전략적 결정이란 평가가 적지 않다. 자율주행 S/W를 단순 공급받을 경우 근본적인 자율주행 솔루션을 확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 하에 S/W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와 JV를 통해 공동 개발하는 최적의 ‘정공법’을 선택했단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자율주행 개발 경쟁은 누가 우군을 더 많이 확보해 다양한 환경에서 더 많은 주행 데이터를 확보하느냐가 핵심 관건”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신설법인과의 우선적 협력을 통해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더욱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