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 정상회담 참석 가능성 있다”

“비핵화 협상 진행 정도 따라 부산 방문할수도”

“북중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도 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국가정보원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는 11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24일 전망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은 답방’ 가능성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연내 서울답방’에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남북관계도 소강상태를 유지하면서 서울 답방은 성사되지 못했다.

국정원은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2~3주 내 재개될 것이라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특히 실무협상에서 합의 도출 등 진전이 있을 경우 3차 북미 정상회담도 연내 개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김 위원장은 지난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합의 불발 이후 제14기 1차 최고인민회의에서 내부체제를 정비하고 비핵화 협상시한을 연내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 원장은 김 위원장의 최근 행보에 대해 “지난 5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지속하며 전력보강과 안보이슈화를 통해 대남·대미 압박 수위를 높여가면서 하절기 들어서는 원산에 수시 체류하며 꾸준히 미사일 발사를 참관해왔다”고 보고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최근 민생행보 및 비핵화 실무협상 의지를 과시하며 대미협상 의지를 재점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은 잘 모르겠으나 비핵화 협상 진전과 연계돼 전개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신이 최근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미국을 간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