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옥수수 대량구매 약속한 아베, 자동차 관세 혜택 배제에 난감

아베 총리, 미국산 옥수수 275만톤 수입 약속

정작 일본 업체들은 ‘모르는 일’

일본이 요구한 자동차 관세 철폐에 미국은 ‘나중에’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트럼프 퍼주기’가 스스로를 옭아매는 족쇄가 되고 있다.

유엔 총회 참석 중인 아베 총리는 오는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중심 의제는 무역협정 체결이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26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산 옥수수 275만 톤(t)을 추가 수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금액으로는 600억엔(약 6600억원)에 달한다. 해당 물량은 미중 무역갈등으로 중국이 수입하지 않은 사료용 옥수수로, 일본이 구원투수 역할을 한 셈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일본을 대표해 남은 옥수수를 전부 살 것”이라며 흡족해했다.

문제는 정작 일본 업체들이 미국산 옥수수를 사들일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도쿄신문은 지난 23일 일본 주요 사료 회사를 취재한 결과 수입 계획을 밝힌 곳이 단 한 곳도 없었다고 전했다.

옥수수 구입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환심을 사 일본산 자동차 관세 논의를 유리하게 풀겠다는 아베 총리의 계획이 안으로부터 틀어진 것이다.

게다가 미국은 일본이 요구해온 자동차 관세 철폐에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를 더욱 난감하게 하고 있다.

일본은 2.5%에 달하는 승용차 관세를 점진적으로 철폐하고 자동차 부품에 대한 관세는 즉각 없애기를 바라고 있다. 또 미국이 대통령 직권으로 고율의 관세를 매기거나 수입을 금지할 수 있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일본산 자동차에는 적용하지 않기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양국은 자동차 및 부품 관세에 대해 ‘계속 논의한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20일 무역확장법 232조 배제 여부를 일본이 문서로 확인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