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토머스 쿡 파산에…해외여행 영국인 15만명 긴급 귀환작전

개트윅 공항의 토머스 쿡 여행사 고객들 모습(위)과 토마스 쿡 로고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영국 빅토리아 여왕 시절인 1841년 설립돼 세계에서 최초이자 가장 오래된 178년 역사의 여행사 토머스 쿡(Thomas Cook)이 유동성 위기를 넘지 못하고 파산하면서 영국 정부가 해외여행에 나섰던 자국민에 대해 귀국작전에 돌입했다.

23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토마스 쿡을 통해 해외여행에 나선 영국민 15만5000명이 여행지에서 숙박이 거부되고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되자 본국으로 귀환시키기 위해 민간항공관리국(CAA)과 함께 임시 비행기를 대거 편성했다.

당초 월요일인 이날 영국에 돌아오기로 예정된 여행객은 1만6000명으로, 정부는 전세기를 통해 이중 1만4000명 이상을 귀국시킨다는 계획이다.

‘마타혼 작전’으로 명명된 이번 긴급 수송작전에는 이지젯과 버진애틀랜틱 등 다른 항공사 소속 비행기와 전세기 94대가 투입됐다.

그러나 토머스 쿡의 갑작스러운 파산으로 토머스 쿡을 통해 결혼이나 첫 해외여행 등을 예약한 고객 들은 물론 현지 호텔에서 쫓겨나거나 숙박 요금 재청구 등 피해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