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지금이라도 검사로서 냉정히 행동해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2 24일 방송분 캡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여기까지 올 때까지 자기 자신이 내렸던 판단과 지시를 다 돌아보고, 지금이라도 냉정하게 검사로서 행동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만약 영장이 기각되면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수사를 이끌고 있는 검찰 특수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2에 출연해 “(윤 총장이) 무엇 때문에 이 게임을 하는지 모르겠다. 지금이라도 검사로 돌아가라.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며 “검사로서 제대로 일해왔던 검사답게, 검사로서의 판단을 내리라”고 촉구했다.

윤 총장이 검사로서 냉정을 찾고 지금이라도 무리한 수사를 멈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조 장관이 지명되기 전 윤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대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것을 두고 “제가 취재한 바로는 윤 총장이 무언가 대통령에게 보고하려고 시도를 했다. 누군가를 통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조국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 씨의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보고받고 조 장관에 대한 강력한 ‘심증’을 형성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유 이사장은 “특수부를 지휘하는 한동훈 대검 부장이 이것을 (윤 총장에게) 보고했을 것”이라며 “윤 총장은 이것으로 조국 가족, 최소한 정경심은 구속과 유죄선고를 받고 조국도 같이 기소할 수 밖에 없다고 보고 받았다고 추측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너무 확고하게 윤 총장이 심증을 형성한 것”이라며 “(하지만) 윤 총장은 자기가 받은 최초의 보고가 수사 결과와 일치하거나 어긋나는지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와 관련해선 “청구하리라고 본다”며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횡령의 공동정범으로 영장을 치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저는 우리 법원을 그렇게 믿지 않는다. 정상 국가에서는 발부 확률이 0%지만, (우리 법원은) 반반”이라면서 “영장이 기각되면 한동훈 부장을 비롯한 특수부 수사 책임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살아있는 권력은 법무부 장관만이 아니라 윤 총장도 어마어마한 권력”이라며 “검찰이 피의사실을 흘리고, 여론재판을 하고 대국민 심리전을 하는 와중에 시민 정경심은 약자”라고 덧붙였다.

검찰이 전날 조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 할 당시 발부받은 영장과 관련해서는 “(영장에) 조 장관의 이름이 나온다고 하는데, 압수품 목록으로 ‘정경심과 조국이 함께 사용한 컴퓨터’ 거기에 한 번”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또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어디에 쓸지를 알기 어려운 서류를 좀 가져갔다고 한다”며 “또 하루종일 (조 장관) 아들이 주로 쓰던 컴퓨터에 붙어서 포렌식을 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