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이나에 군사 원조 대가 ‘바이든 조사’ 압박 안 해”

민주당 탄핵론엔 “마녀사냥” 일축

바이든 “녹취록 공개하라” 촉구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대통령 부자에 관한 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또 조사의 대가로 미국의 군사적 원조를 내세웠다는 의혹도 반박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을 공격했다.

워싱턴포스트(WP),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 중 기자들에게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 “그들에게 어떤 압력도 행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부자를 조사해야만 2억5000만달러 규모의 미국 군사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나는 그러지 않았다”며 “나는 ‘당신들이 이걸 하지 않으면 원조를 하지 않겠다’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분이 통화 녹취록을 보면 매우 놀랄 것”이라며 “결백한 통화인 만큼 그렇게 할지(통화 녹취록을 공개할지)도 모른다. 나는 여러분이 보게 되길 원한다. 나는 여러분이 그것을 곧 보게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에서 돈을 모았다면서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은 부패했다”고 공격했다.

이어 “공화당 인사가 조 바이든이 한 짓을 했다면, 그리고 공화당 인사가 조 바이든이 한 말을 했다면, 그들은 아마 지금 당장 사형집행용 전기의자에 앉게 됐을 것”이라며 “바이든은 매우, 매우 나쁜 짓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번 의혹으로 재차 불거진 민주당의 탄핵론에 대해서도 “마녀사냥”이라며 “전혀 심각하게 보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에 바이든 전 부통령은 통화 녹취록 공개를 요구하며 압박을 강화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그렇다면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국면에서 잠재적 경쟁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해 ‘조사 외압’에 나섰다며 탄핵론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지난 대선 당시 ‘러시아 스캔들’에 연루됐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우크라이나 의혹’으로 다시 한번 대선 개입 의혹에 휘말리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그가 지난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정부에 빅토르 쇼킨 당시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의혹을 문제 삼아왔다. 쇼킨 총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이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레이더망에 올려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바이든 전 부통령은 공식 석상에서 쇼킨 검찰총장의 사임에 자신이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2015년 12월 키예프 방문 당시 우크라이나 정부에 만연한 부패를 뿌리 뽑기 위한 노력을 더 기울이도록 압박하는 한편 쇼킨 검찰총장실의 개혁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도 쇼킨 검찰총장이 우크라이나 부패 척결을 위해 충분한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비난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2016년 3월 표결을 거쳐 쇼킨 검찰총장 해임을 결정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