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벤투호 북한 원정, 평양서 예정대로 열린다

29년 만에 성사…오는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벤투호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북한 원정경기가 예정대로 오는 10월 15일 평양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담당 부서와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미팅을 진행한 결과, 예정대로 평양에서 경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도 H조 다른 팀들과 동등하게 대우할 것이라는 뜻을 전해왔다”면서 “KFA는 방북을 위한 제반사항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에 나선다.

앞서 북한 측은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겠다는 뜻을 지난달 2일 AFC에 접수했기 때문에 북한 개최가 현실적인 것처럼 보였으나 경기일 3주 가량을 남긴 23일까지도 북한이 답을 전혀 주지 않아 KFA의 준비 또한 진전이 없었다.

이 때문에 KFA는 우선 평양 개최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채 중국 등 제3지역 개최의 가능성도 열어두고 준비를 진행해왔다.

사실 월드컵 예선에서 한국 성인 남자 축구 대표팀이 북한 현지에서 경기를 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북한 현지에서 치른 경기는 친선경기로 지난 1990년 10월 11일 열렸다. 당시 한국은 1-2로 졌다. 이번 평양경기는 무려 29년만에 성사되는 셈이다.

지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과 최종예선에서도 모두 북한과 맞붙었지만 북한 현지 원정 경기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 때는 남북 관계가 경색으로 2008년 3월 26일 열린 3차 예선 경기와 9월 10일 열린 최종예선 경기 모두 ‘제3지역’인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