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경절 유커 8억 대이동…인기 해외여행지 ‘톱10’에 한국은 없다

사드 영향 한국행 제한 여전…일본이 1위

 

지난해 국경절 연휴 난징 공자묘를 방문한 중국 여행객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오는 10월 1일부터 시작되는 일주일간의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국경절 기간 8억명이 국내외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로 사드에 대한 어부지리로 일본이 꼽혔다.

한국은 사드 사태 이후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 관광이 여전히 막힌데다 온라인 여행사들의 한국 상품 취급도 금지돼 톱10에 포함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인 씨트립이 올해 국경절 여행객을 조사해본 결과 8억명으로 예측돼 전년의 7억2천600만명에 비해 9.43%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국경절 연휴에 5일 이상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전체의 80%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교통운수부 과학연구원은 올해 국경절 여행 예측 보고서에서 해외 인기 여행지 1위로 일본을 꼽았다. 이어 태국, 이탈리아, 러시아, 미국, 터키, 인도네시아, 독일, 호주, 영국 순이었다.

베이징 소식통은 “사드 사태 이후 중국이 여전히 중국인들의 한국 여행을 제한하고 있어 대안으로 일본이나 태국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중 관계의 완전한 복원을 위해선 중국이 한국 여행 제한 조치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