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RA 1위 굳히려면 ‘6.1이닝 2자책점’이 마지노선

디그롬 마지막 등판서 역투…0.02차 추격당해

[류종상 기자]

[류종상 기자]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최종 등판까지 ‘평균자책점(ERA) 1위 수성’을 놓고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사이영상 경쟁자였던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마지막 등판에서 역투로 평균자책점을 2.43으로 낮추면서 전체 1위 류현진(2.41)을 단 0.02 차로 추격했기 때문이다.

사실 류현진이 남은 경기에서 등판을 안하면 이대로 1위가 확정된다. 하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일찌감치 선발진 운용 계획을 밝혀 류현진의 타이틀 획득을 위한 관리는 따로 없음을 밝혔다.

디그롬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2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200이닝(204)을 돌파하면서 시즌 11승(8패)째를 거뒀고 탈삼진 255개로 이 부문 1위를 굳혀 2년 연속 사이영상도 사실상 확정했다.

무엇보다 평균자책점마저 종전 2.51에서 0.08을 끌어내려 류현진을 위협하게 됐다는 점이다.

경우의 수를 보면 류현진이 최종전인 29일 샌프란시스코와 원정경기에서 1위 수성을 위해서는 1자책점을 기록할 경우 최소 3이닝을, 2자책점을 허용하면 최소 6.1이닝을 소화해야 한다. 6이닝 2자책점을 하면 2.44로 디그롬에게 1위를 내준다. 3자책점을 하면 완투를 해도 소용 없다. 크게 부진한 경우가 아니라면 3이닝 만에 강판하는 경우는 없다고 봤을 때 6.1이닝 2자책점이 마지노선이다.

이 정도라면 올 시즌 류현진에게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이상의 수치다. 쉬울 수도, 어려울 수도 있는 마지막 경기임은 확실하다.

류현진이 이 마지노선을 지킨디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 최초로 평균자책점 타이틀홀더가 된다. 한국 야구 역사에 남을 이정표 하나를 세우게 되는 것이다. 지금까지 아시아 선수로는 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가 다저스에서 뛴 1995년 2.54로 내셔널리그 2위가 최고다.

한국 선수 중에는 아직 타이틀홀더가 없다. 탈삼진에서 박찬호(은퇴)가 지난 2000년 내셔널리그 2위(217개)를 차지한 게 최고 기록이다.

류현진은 29일 샌프란시스코와의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올 시즌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두 차례 등판해 1승에 평균자책점 1.80으로 호투를 한 좋은 기억이 있다.

또 최근 2경기에서 부진을 털어내며 사이영상 부담도 씻어버렸다. 이제 29일 자신과의 싸움만이 남은 셈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