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남편 도경완 카드결제문자 차단한 이유가…

 

[KBS 2TV ‘해피투게더4’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트로트계 행사의 여왕으로 통하는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 아나운서의 카드결제 문자를 차단했다고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윤정이가 부탁해’ 특집 게스트로 장윤정, 손준호, 영지, 문명진, 대니정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단연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의 금전관리였다. MC들은 장윤정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돈을 누가 관리 하냐”고 물었다.

이에 장윤정은 “도경완과 각자 관리한다”며 “남편이 현금이 필요한 일이 있지 않나. 주차비, 경조사비 등 남편한테 현금이 필요할 때를 대비해 항상 집에다 현금을 둔다. 금고라기보다 둘만 아는 장소에 보관한다. (도경완이) 얘기 꼭 하고 가져간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의 카드결제 문자를 차단한 이유를 털어놨다.

장윤정은 “남편이 쓰는 카드(결제) 문자를 끊었다. 시시콜콜 알기 시작하면 피곤하다”며 “한 번은 남편이 카페에서 커피를 먹었는데 금액이 너무 많이 나와 전화해서 물어봤는데 후배들에게 커피를 사줬더라. 아무 일도 아닌데 카드 문제로 놀라는 것도 기분 나쁘고 그(도경완이)가 설명하는 것도 좀 그런 것 같았다. 그 뒤로 문자를 끊었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카드 명세서도 잘 안 본다. 어디서 무얼 하는지 모르는 게 좋다”고 솔직히 밝혔다. MC 유재석은 “역시 큰일을 하는 분이라 사이즈가 다르다”고 하자 장윤정은 “관심이 없어서가 아니라 남편이 그걸로 스트레스 받고 눈치 보는 게 싫어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