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 수사 역풍부나…‘검찰개혁’ 촛불집회 확산 조짐

[MBC]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이후 검찰 수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되면서 ‘검찰개혁’ 요구 촛불집회 규모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오는 28일 오후 6시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주최측은 제7차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가 예정자 수를 당초 예상한 10만 명 이상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서울뿐 아니라 대구에서도 오는 27일 오후 7시 대구 동성로 한일극장 앞에서 사법적폐청산 대구시민연대 주최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사법적폐 청산 등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검찰의 조국 장관 가족에 대한 먼지털이식 수사로 인해 민심이 요동치며 오히려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높인 셈이다.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학교수들도 지지 서명이 이어지며 실명을 밝힌 교수들과 학자들 수가 지난 24일 기준 4700여명이 넘어섰다.

광주에서도 금남로 옛 전남도청 본관 앞에서 검찰과 언론 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성명이 발표됐다. 지난 24일부터 광주·전남지역 작가와 교수 등 37명이 시작한 성명의 온라인 참여란에는 8000여명의 시민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25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검찰의 조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한 결과 ‘과도하다’가 49.1%로 집계됐다. ‘적절하다’ 42.7%, ‘모름 및 무응답’은 8.2%였다.

범국민시민연대에 따르면 집회 참석 의사를 밝힌 이들은 조 장관에 대한 검찰의 수사 행태에 분노해 자발적으로 모이게 됐다.

범국민시민연대 관계자는 “홍보가 되지 않아 자발적으로 참여한 인원들로 진행된 지난주 토요일(21일)에도 3만여명이 모였다”며 “오는 7차 검찰개혁 촛불집회에는 10만명의 인파가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주최 측 추산 1차 집회 600명에서 6차 3만5000명까지 규모가 확대된 배경에는 조 장관을 향한 국민의 감정이입이 깔려있기 때문이라고 범국민시민연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