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 특허침해로 맞소송…배터리 갈등 확전

“안전성강화분리막·양극재 관련 미국특허 5건 침해당했다”

LG화학 미국ITC에 영업비밀 침해 이어 특허 침해로 맞소송

SK이노 “이전투구 소송전 유감…대응책 마련” 강경대응 시사

[헤럴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이 확전일로에 접어들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제기한 특허침해 소송에 LG화학이 맞소송을 제기하며, 인력·기술유출 등 ‘영업비밀’ 침해로 촉발된 전면전이 더욱 확전되는 양상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배터리 특허침해’로 자사를 제소한 것에 대응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연방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과 SK이노베이션의 전지사업 미국법인을 ‘특허침해’로 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특허 소송의 배경과 관련, “경쟁사등으로부터 특허침해 소송을 당한 경우, 정당한 지재권 보호를 위해 특허로 맞대응하는 글로벌 특허소송 트렌드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LG화학의 특허소송은 ITC에 2차전지 핵심소재 관련 특허를 침해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모듈·팩·소재·부품 등의 미국 내 수입 전면 금지 요청과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이 골자다.

LG화학 측은 “미국에서 판매 중인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을 분석한 결과, 해당 배터리가 당사의 2차전지 핵심소재인 배터리 안전성강화분리막(SRS®) 미국특허 3건, 양극재 미국특허 2건 등을 심각하게 침해해 부당 이득을 챙기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어 “침해당한 미국특허 5건은 모두 2차전지의 핵심소재와 관련해 해당 특허를 적용하지 않고서는 동일한 기능과 효과를 얻기 힘든 ‘원천특허’에 해당해 사실상 회피설계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LG화학은 특히 “SRS®의 경우 2004년 독자 개발한 이 기술은 LG화학이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의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특허를 무단 사용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한다는 방침 하에 2017년 미국 ITC에 중국 업체인 ATL을 SRS® 특허침해로 제소하고 최근 라이선스 등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즉각 유감과 함께 추가 대응 방침을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국내업체간 배터리 소송전이 이전투구 양상으로 확대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막대한 소송 비용이 양사 모두의 경쟁력에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추가 대응 방침도 분명히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