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수지 소속사 “악성댓글 고소…선처 절대 없다”

20190927000580_0[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배우 공효진과 수지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이 소속 배우들에 대해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매니지먼트숲은 이날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사는 소속 배우들을 향한 무분별한 악플과 악플러의 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소속 배우들을 보호하고자 법무법인 지평을 통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공효진의 경우 증거 자료를 취합해 고소를 준비 중이고, 수지는 이미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서 공유와 정유미를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에 대해서도 고소했으며, 해당 누리꾼들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소속사는 “소속 배우들에 대한 악성 댓글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증거 자료를 확보해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모든 행위에 대한 협의나 선처는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