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디지털 기술, 사회적 불평등 심화 우려…윤리 수반해야”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헤럴드경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인공지능(AI)을 비롯한 디지털 기술이 사회적 불평등을 심화할 수 있다며 경계감을 표시했다.

교황은 27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개막한 ‘디지털 시대의 공익’ 콘퍼런스 연설에서 “디지털 기술은 윤리적 의무를 수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교황은 산업 혁명기 기계가 노동자를 위험하고 단조로운 노동에서 벗어나게 한 점을 언급하며 기술 진보의 잠재력을 긍정 평가하면서도 수익 창출을 위해 로봇에 점점 더 깊이 의존하는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 로봇이 인간으로부터 ‘노동의 존엄성’을 박탈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교황은 “기술 발전이 불평등을 악화하는 요인이 된다면 이는 진정한 진보가 아닐 것”이라며 “기술 진전이 공익의 적이 될 경우 야만이 지배하는, 불행한 퇴보의 시대가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콘퍼런스는 페이스북, 구글 등과 같은 미국 실리콘밸리의 거대 기술기업 관계자와 철학·물리·윤리학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29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