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게티 두접시에 430달러…로마 식당의 ‘바가지’

로마의 한 음식점에서 바가지 피해를 본 일본인 관광객이 공개한 영수증. [일간 라 레푸블리카]

이탈리아 로마의 한 음식점이 일본인 관광객에게 터무니없는 ‘바가지’를 씌웠다는 주장이 제기돼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서 논란이 거세다.

28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로마를 찾은 일본인 여성 관광객 2명은 이달 4일 시내 명소 가운데 하나인 산탄젤로성 길목에 있는 한 이탈리안 음식점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생선이 얹힌 스파게티 두 접시와 생수 한병을 시켜 먹은 뒤 받은 계산서에 무려 429.80유로(미화 470.25달러,한화 약 56만4천원)가 찍혀 있었던 것.

음식값 349.80유로(미화 약 382.72달러,한화 45만9천원)에 팁 80유로(미화 약 87.53달러,한화 약 10만5천원)가 합산된 금액이었다. 음식값 자체도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였지만, 팁까지 강제로 물린 상황에 두 일본인 관광객은 아연실색했다.

두 일본인은 음식점 종업원에게 항의했지만, 음식점 측은 정상적인 가격이라며 완강하게 버텼다. 이탈리아어가 짧아 한계를 느낀 이들은 결국 단념하고 상황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 사실은 이들이 몇몇 SNS를 통해 해당 음식점에서 받은 영수증과 함께 피해 경험담을 포스팅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이 황당무계한 일은 삽시간에 SNS를 달궜고, 일본인은 물론 현지 이탈리아인까지 음식점의 비양심적인 행태에 분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