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 미친 팔색조 연기 ‘무한 변신’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쌉니다 천리마마트’는 드라마 같지 않은 드라마로 신선함을 주고 있다. 이런 파격은 환영한다. 배우 김병철은 이 드라마를 이끄는 풍부한 연기로 극을 빛내고 있다.

27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정복동(김병철 분)은 앞서 천리마 마트의 본사인 DM그룹에 빅똥을 선사하겠다는 선전포고를 이행하듯 출입문을 바꾸고 노조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본격적인 미친 짓에 돌입, 코믹부터 휴먼드라마까지 김병철의 팔색조 연기 향연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복동의 기상천외한 폭탄제조 과정이 그려졌다. 정복동은 먼저 마트의 노조위원장을 선출할 것을 선언했다. 회사 비용으로 제작해 온 명품 깃발과 순금 벨트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는 동시에 자신에게 인사 불이익을 안겨준 DM그룹에 복수하겠다는 그의 강력한 의지가 엿보였다. 이어 정복동은 마트의 출입문을 바꾸려 했다. 사람이 갇히는 회전문과 흡사 작두와도 같은 문을 진지하게 제안하며 시청자들의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정복동은 본심을 보이는 듯 했다. 그의 의도와는 다르게 마트의 문화 행사가 성공적으로 끝나자 살짝 미간이 찌푸려졌다. 또 자신의 행동에 대해 직언하는 문석구(이동휘 분)에게 “이 천리마 마트. 그게 자네한텐 어떤 의미냐고?”라고 물었고 이후 문석구가 인생을 걸어보고 싶은 첫 직장이라고 답하자 묘한 표정으로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렇듯 김병철은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리는 찰떡 비주얼과 더불어 진지함에서 오는 김병철표 훅 치는 코믹요소로, 휴먼드라마와 코믹을 이질감 없이 오가며 정복동이라는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히 소화해냈다. 그의 호연은 다양한 장르를 녹여낸 극이 중심을 잃지 않도록 돕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이며 안방극장을 다채로운 재미로 이끌었다.

DM그룹에 복수를 계획하며 웃음과 의외의 감동은 물론 인간미까지 더하며 변화하는 정복동을 그린 김병철의 폭 넓은 연기가 빛을 발한 가운데, 마지막에는 정복동의 꿈 속에서 그가 싸인 한 자리에 핏방울이 맺혀 놀라는 모습으로 강렬한 후반부를 장식한 김병철이 그려갈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