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관련 의심 폐질환자 미국내 52% 급증

[로이터=헤럴드경제]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에서 전자담배와 관련이 있거나 관련이 의심되는 폐질환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선터(CDC)는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이 의심되는 의문의 폐질환이 지난주 52%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13명에 달한다.

전체 환자는 46개 주에서 발생했다. 사실상 미 전역에서 발생한 것이다.

CDC는 이들 환자가 마리화나 복합물질인 THC를 함유한 전자담배 제품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일부는 니코틴과 THC를 섞어 흡연했으며 일부에서는 니코틴만 합유한 전자담배를 피웠다는 증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의문의 폐질환은 특히 젊은층에서 두드러졌다. 3분의 2가 18~34세 연령대였으며 18세 미만 청소년도 16%에 달했다.

CDC는 100명이 넘는 의료진을 투입해 폐질환과 전자담배의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미 식품의약청(FDA) 역시 조사를 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