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자 의회 증언 임박…미국 탄핵지지여론 상승세

민주당 “내부고발자, 여과 없이 증언할 것” 공화당 ‘전해들은 이야기’ 치부 신빙성 공격

여론조사 시간 지날수록 탄핵조사에 우호적 실제 탄핵에 대해서는 신중론 여전

20190930000227_0[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촉발시킨 내부고발자가 의회 증언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더욱 궁지로 몰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ABC방송에 나와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한 내부고발자가 의회에서 “아주 곧” 증언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프 위원장은 “조지프 매과이어 국가정보국(DNI) 국장대행이 아무런 제약 없이 내부고발자가 증언할 수 있게 허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부고발자를 변호하는 마크 자이드 변호사 역시 의회 증언 가능성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앞서 내부고발자는 정보당국에 9쪽 분량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고발장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을 위해 외국 정상에 부당한 요청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시프 위원장은 추가 내부고발자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 “우리는 이런 부도덕한 대통령이 있다는데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의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세에 몰린 공화당은 제기된 의혹의 신빙성을 공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루디 줄리아니는 같은 날 잇달아 CBS, ABC방송에 출연해 내부고발 내용을 ‘믿을 수 없는 것’으로 치부하며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누명을 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CBS방송에서 “내부고발자는 전화통화를 직접 듣지 않았다”며 “모두 (건네) 들은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의회 증언에 나선 내부고발자가 상당한 권한과 정보접근성을 가진 인물로 드러날 경우 공화당의 이 같은 전략은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 여론은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CBS방송이 지난 26~27일 미국 성인 2059명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를 찬성한다는 응답 비율은 55%에 달했다. 찬반은 지지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갈렸다. 민주당 지지자는 87%가 찬성했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단 23%만 찬성했다.

앞서 지난 27일 발표된 정치전문매체 더힐의 여론조사에서는 47%가 탄핵조사를 지지했으며 이보다 앞선 폴리티코의 24~26일 조사에서는 43%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비록 표본이 다르다는 점에서 단순비교는 무리지만 처음으로 탄핵조사 찬성 비율이 과반을 넘은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압박하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탄핵을 받아야 하는지를 물은 CBS조사에서 4분의 1에 가까운 응답자가 아직 결론을 내리기에는 이르다고 답해 앞으로 의회 조사를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고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