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10월31일” 못박는 존슨 내각

“추가 연기땐 더 큰 타격”

보리스 존슨(가운데) 영국 총리가 29일(현지시간)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회의에 도착하고 있는 모습. [AP=헤럴드경제]

보리스 존슨(가운데) 영국 총리가 29일(현지시간)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회의에 도착하고 있는 모습. [AP=헤럴드경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오는 10월31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단행할 것이며, 브렉시트 추가 연기 요청을 피하기 위해 사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맨체스터에서 열린 영국 집권 보수당 연례 전당대회 참석에 앞서 BBC에 출연해 “EU와 좋은 브렉시트 합의를 체결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EU 파트너들의 상식적인 판단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브렉시트 추가 연기를 뼈대로 하는 EU(탈퇴)법을 ‘항복법안’이라고 지칭한 자신의 발언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영국의 주요 각료들도 이날 보수당 연례 전당대회에서 브렉시트 완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만일 10월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가 추가로 연기되면, ‘노딜’ 보다 영국에 더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영국은 합의 없이 EU를 떠날 수 있다”며 “브렉시트를 완수하지 못해 민주주의에 가해지는 타격은 더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6년 국민투표에서 1740만명의 유권자들이 EU 탈퇴에 표를 던졌는데, 국민투표 후 3년이 지난 아직까지도 민주적 결정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바클레이 브렉시트부 장관도 “이제는 브렉시트에 대한 변명을 중단해야 한다”며 “만일 브렉시트를 연기한다면 영국은 매달 EU에 10억 파운드(약 1조4800억원)를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