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부동산 많은 한국인들…1인 순 금융자산 3800만원

지난해 53개국 중 20위…1계단↑ 선진국 금융자산 10년來 첫 감소

상위 10%가 금융자산 82% 가져 알리안츠 2018 글로벌자산보고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지난해 기준 한국인이 보유한 순 금융자산은 평균 3800만원으로 주요국 가운데 20번째로 나타났다. 순 금융자산은 현금, 은행예금, 보험·연금 수령액, 주식 등 금융자산에서 부채를 뺀 금액이다.

독일 보험사인 알리안츠그룹이 29일 공개한 발간한 ‘알리안츠 글로벌 자산 보고서’를 보면 전 세계 1인당 순 금융자산은 2만3330유로(2982만원)로 집계됐다.

한국의 1인당 순 금융자산은 2만9719유로(약 3799만원, 2018년말 1유로=1278.38원 기준)로 조사대상 53개국 중 20위를 차지했다. 2017년 21위에서 한 계단 상승한 것이다.

조사대상국 중 1위는 평균 18만4천411유로(2억3575만원)를 보유한 미국이 차지했다. 2017년 1위였던 스위스는 17만3838유로(2억2223만원)를 기록하며 2위로 밀려났다.

싱가포르가 10만370유로(1억2831만원)로 3위였으며 대만, 네덜란드, 일본이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은 1만395유로(1329만원)로 34위였다.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등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부채를 포함한 가계의 총 금융자산은 172조5000만 유로로 전년동기대비 0.1% 감소했다. 가계의 총 금융자산이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신흥국과 선진국 모두 총 금융자산이 각각 0.4%와 0.1% 감소했다. 부채를 뺀 순 금융자산은 신흥국이 5.7% 감소했고 선진국은 1.1% 줄었다. 그만큼 신흥국에서 부채가 빠르게 증가한 셈이다.

보고서는 “선진국과 신흥국에서 동시에 금융자산이 감소한 것은 작년이 처음”이라며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에도 이런 일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금융자산은 여전히 상위 부유층에 극심하게 쏠려 있었다. 전 세계 인구 중 자산규모 상위 10%가 전 세계 순 금융자산의 약 82%를 보유했다. 특히 최상위 1% 부유층은 평균 100만 유로(13억1000만원) 이상의 순 금융자산을 보유했고, 전 세계 순 금융자산의 약 43%를 가진 것으로 추산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