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11주기 추도예배…이영자 등 지인들 참석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지난 2008년 세상을 떠난 배우 최진실이 11주기를 맞았다.

2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는 故 최진실 추모 행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진실의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들과 지인이 참석해 추도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이영자를 비롯해 매니저 송성호 팀장 등 故 최진실의 가족과 지인들이 참석했고 아들 환희 군과 딸 준희 양은 학교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최진실은 2008년 10월 2일 향년 40세로 세상을 떠났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대중의 곁을 떠난지 1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많은 이들이 고인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전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