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어언 30대…전국체전으로 1년만에 공식경기 복귀

체전 수영 종목 개인통산 최다 금메달 기록 경신 도전

박태환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마린보이’ 박태환(30·인천시체육회)이 1년 만에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로 복귀한다.

이달 4일 서울에서 개막하는 제100회 전국체전에 남자 일반부 인천 대표로 출전하는 것이다.

박태환은 6일 계영 800m를 시작으로 7일 자유형 200m, 8일 자유형 400m와 계영 400m에 이어 대회 마지막 날인 10일 혼계영 400m 경기를 차례로 뛸 예정이다.

박태환이 공식 경기를 치르는 것은 지난해 전국체전 이후 1년 만이다. 이번 대회 수영 종목은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다.

박태환은 올해 7월 광주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도 몸 상태가 안돼 불참했다.

지금까지 박태환은 전국체전에 8차례 참가해 총 35개의 금메달(은·동메달 1개씩)을 수확해 이번 대회에서 4개 이상의 금메달을 따면 전국체전 수영종목 개인 통산 최다 금메달 신기록을 세운다.

현재 기록은 1997∼1999년 3년 연속 5관왕에 오르는 등 모두 38개의 금메달을 획득한 이보은 강원도청 감독이 갖고 있다.

전 종목을 통틀어서는 전국체전 최다 금메달리스트는 2003년에 역도에서 대회 16연패와 함께 11년 연속 3관왕을 달성하는 등 총 45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헤라클레스’ 김태현이다.

사실 한국 수영선수로는 유일하게 올림픽(2012년)과 세계선수권대회(2007, 2011년)에서도 금메달을 딴 박태환에게 국내에는 마땅한 적수가 없었다.

 

하지만 박태환도 이제 선수로서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안다.

박태환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5관왕에 오른 뒤 “‘내가 수영을 오래 하는 것이 과연 (한국 수영에) 꼭 좋은 건가’라는 생각을 최근에 많이 한다”면서 “후배들도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