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미국의 중국 투자 차단 방안 검토”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이 중국 기업에 금융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메모를 회람한 것으로 알려졌다.1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은 백악관이 지난주 초 이 같은 메모를 돌려봤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메모에는 정책 추천은 없었지만 잠재적 투자 제한 방안을 검토해야 하는 이유는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앞서 이 방송은 지난달 27일 백악관이 중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의 금융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심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재무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며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이를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해당 메모에는 메모는 9월 30일∼10월 4일 기간에 행정부와 백악관의 유관 부서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정책조정위원회’(PCC) 회의를 열 것을 제안했다.

방송은 백악관 고위관료가 자신들에게 정책 과정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몇 주 혹은 일년도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중국 강경파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미국에 상장된 중국 기업에 더 엄격한 공시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