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번엔 SLBM 위험한 도박…최선희 대화 의지 표명 뒤 발사체 발사

북극성 계열, 이론상 은밀 이동 미 본토 타격 가능

한국  F-35A 공개 등에 반발…“남한 당국 배신적 행위”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9일 오는 5일 북미 실무협상이 열린다고 밝힌 뒤 13시간여만인 10일 오전 7시11분께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하며 북미대화에서 일방적 양보는 없을 것이라는 의도를 내보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0일 초대형방사포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하고 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미국과 실무협상 날짜를 발표한 직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북미대화 재개를 코앞에 두고 위험한 도박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2일 오전 7시11분께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해 방향으로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전날 오후 5시50분께 오는 4일 북미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지 불과 13시간여만이다. 한손에는 여전히 미사일을 쥔 채 대화하자며 다른 한손으로 악수를 청하는 이중성을 보인 셈이다.

특히 SLBM은 이론상 잠수함으로 은밀히 이동한 뒤 미 본토 타격까지 가능하다는 점에서 북한이 이전까지 쏘아올린 단거리발사체들과는 정치적·외교적·군사적 의미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청와대가 이날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강한 우려를 표명한 까닭이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다분히 북미 실무협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 할 수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최선희 제1부상이 북미 실무협상 날짜를 밝히고 곧바로 발사체를 쏘았다는 점에서 북한의 의도된 협상용 행동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미국 내에서 북한의 비핵화 범주로 대량살상무기(WMD) 폐기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주권국가의 정당한 권리인 자위권 차원의 양보는 없다는 메시지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미대화와는 무관하게 자신들의 계획표대로 무기 현대화 등 이미 언급한 일은 눈치 보지 않고 하겠다는 것”이라며 “실무협상 날짜까지 얘기하고 바로 쏜 것에서 화전양면의 대미압박 차원으로 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최근 들어 유화 제스처를 취한 뒤 곧바로 발사체 발사 무력시위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북한은 지난달 9일 역시 최선희 제1부상이 발표한 담화를 통해 9월 하순께 북미 실무협상 용의가 있다고 밝힌 뒤 이튿날인 10일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실시한 바 있다.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무기의 지속적인 무기체계 개발 의지를 과시함으로써 체제안전보장 문제를 의제화하겠다는 사전 정지작업이라 할 수 있다.

북한의 이번 발사에는 한국을 겨냥한 메시지도 내포돼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군은 전날 제71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북한이 신경질적으로 강한 거부감을 보여온 F-35A 스텔스 전투기를 처음으로 일반공개했다. 국회가 지난달 30일 ‘북한의 핵 고도화와 미사일 도발 규탄 및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을 재석의원 180명 가운데 압도적인 168명 찬성으로 가결 채택한 것도 북한으로서는 기분 나쁜 대목일 수 있다.

북한 노동당 노동신문은 이날 ‘여론을 오도하지 말라’는 제목의 개인 명의 논평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의 북한 단거리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발언 등을 빌미로 “최근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의 교착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그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하는 놀음을 벌이고 있다”면서 한미 연합군사연습과 첨단 무기체계 도입 등을 거론한 뒤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지게 된 근본원인은 한마디로 말하여 남조선 당국의 배신적 행위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북미 실무접촉에 나서면서도 SLBM 카드까지 꺼내들면서 향후 북미대화 전망도 낙관하기만은 어려워 보인다. 미국 입장에서 자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SLBM은 위험계선을 넘어섰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