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스톤 공원 산책하다 끓는 온천에 빠져 중화상

관광객들이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간헐천에서 온천이 분출하는 것을 구경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 와이오밍주(州)의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40대 남성이 온천에 빠져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립공원관리청(NPS)은 지난달 29일 밤 케이드 에드먼드 시머스(48)가 이 공원의 올드 페이스풀 간헐천 인근에서 손전등 없이 판자를 깔아놓은 길을 벗어나 산책하다가 발을 헛디디며 온천에 빠졌다고 밝혔다.

NPS는 “열수(熱水)가 나오는 지역의 지반은 연약하고 얇다. 또 표면 바로 아래에 뜨거운 물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머스는 구급대에 의해 서부 옐로스톤 공항으로 옮겨진 뒤 비행기를 타고 동부 아이다호 지역의료센터의 화상센터로 가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드 페이스북의 간헐천은 51∼120분마다 한 번씩 분출하며, 물이 분출하는 구멍에서는 물의 온도가 섭씨 95도에 달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