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대통령되면 끔찍” 저커버그 비난 논란

‘페이스북 분할’ 주장에 불만 표시

“격렬하게 싸워야 한다” 강조도

워런 “부패 시스템 고쳐야” 응수

20191002000150_0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과 공개만남에서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메사추세츠) 상원의원을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는 지난 7월 두 차례 진행된 2시간 분량의 저커버그와 직원들의 대화 녹음을 입수해 보도했다.

그는 워런 의원이 페이스북 분할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만약 워런 의원이 대통령이 되면 우리는 법적 소송에 휘말릴 것이고 그 소송에서 이길 것이라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여전히 우리한테는 끔찍하지?”라고 자문한 뒤 “그렇다”고 강조했다. 또 “누군가 실존적 위협을 가하려 한다면 격렬하게 달려들어 싸워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워런 의원은 지난 3월 연간 매출이 250억 달러 이상인 IT기업에 새로운 규제가 필요하며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왓츠앱 인수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버지는 해당 발언이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와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로 50억 달러 벌금 납부에 합의한 직후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CNBC방송은 저커버그의 이날 발언이 언론 인터뷰나 의회 청문회와는 달리 페이스북이 직면한 주요 문제에 대한 그의 생각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워런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저커버그의 발언에 응수했다. 그는 “우리가 불법적인 반경쟁적 관행을 일삼고 사생활을 짓밟으며 민주주의에 대한 책임을 약화시키는 페이스북과 같은 거대 기업들의 부패 시스템을 고치지 않는다면 정말 끔찍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