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콘테 사진 촬영 중 한 여기자 이탈리아산 치즈 선물

콘테 총리 저지에도 끝까지 낙농업 관련 관세 부과 우려 전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이 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가운데)와 만남 중에 이탈리아 여기자로부터 파메르산 치즈를 건네받고 있다.[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사진 촬영 중에 웃지 못할 이색 장면이 펼쳐져 주목된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에서 콘테 총리와 사진 촬영을 하던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갑자기 끼어든 한 여기자로부터 이탈리아 전통 파르미자노 레자노(Parmigiano-Reggiano·파르메산 치즈)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이탈리아 풍자 TV 프로그램인 ‘레 이에네(Le Iene)’의 여기자인 앨리스 마르티넬리는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탈리아 선물을 가져왔다”며, “이것은 이탈리아에서 잘 만들어진 파르미자노 레자노다”고 소개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밝은 표정으로 “고맙다”는 말과 함께 치즈를 건네받았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 옆에 서 있던 콘테 총리는 그리 반갑지 않은 표정이었다.

콘테 총리는 마르티넬리 기자에게 “옆으로 좀 비켜주시겠어요?”라며 사진 촬영을 방해하지 말 것을 요구했고, 기자는 “당신이 나를 도아주면 감사하겠다”고 맞섰다.

이어 경호원의 저지로 사진 촬영 무대 밖으로 밀려나던 마르티넬리 기자는 “우리 농부들이 정성을 다해 매일 치즈를 만들고 있다”며, “(치즈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끝까지 요구했다.

이후 마르티넬리 기자는 “나의 행동은 모두 관세와 관련된 것”이라는 말과 함께 이탈리아 낙농업계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산 치즈나 와인 같은 식품에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WP에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