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의 계절’ 10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대부분 올스톱

지자체 등 축제 몰린 10월, 대부분 연기나 취소 등 조치

관광공사 홈페이지에 170여개 축제 취소 연기 현황 공지

방역 당국이 지난 29일 오후 충남 예산군 한 도로에 방역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로인해 전국 지자체가 준비중이던 축제 상당수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연합=헤럴드경제]

날씨도 좋고, 단풍도 들어가는 9,10월은 국내에서 여행하기 가장 좋은 시즌이다. 이때에 맞춰 전국 각지의 지자체에서 개최하는 축제와 행사 역시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하지만 여느때보다 잦은 태풍의 상륙에다, 치명적인 아프리카 돼지열병까지 발병하면서 국내 관광업계와 지자체는 비상이 걸렸다. 강화, 김포, 연천, 철원 등 돼지열병 발병으로 인해 영향을 크게 받은 경기권을 비롯해 인천, 충청 지역은 물론 전남 등 물리적으로 거리가 먼 곳까지 축제 등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수 밖에 없는 형편이다.

충남 홍성군 광천읍 한 도축장 앞에서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는 모습./연합뉴스

한국관광공사는 홈페이지에 170여개의 지역 축제의 개최여부를 고지해 놓고 있어, 참가를 고려하고 있는 여행객들은 한번 살펴보는 것이 좋다. 관광공사는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하여 전국의 지자체에서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주요 행사 및 축제를 전면 취소 및 잠정 연기 하오니 방문 전 필히 확인 바랍니다’라는 공지를 게재하고 방역 행동요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방문 자제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축제 취소현황

주요 축제 추이를 살펴보면 이천의 대표축제인 햇사레장호원복숭아축제가 취소됐고, 정약용문화제(남양주) 남사당 바우덕이축제(안성) 안성맞춤 포도축제(안성) 광양 전통숯불구이축제(광양) 세계도자비엔날레(이천) 남한산성문화제(광주) 소래포구축제(인천) 광천토굴새우젓 광천김대축제(충남 홍성) 등이 열리지 못하게 됐다.

평택호 물빛축제는 무기한 연기, 청라와인페스티벌(인천) 광명동굴 와인페스티벌(광명)은 잠정연기됐다.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완전한 방역이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이번 사태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