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경찰본부서 직원이 흉기 난동…5명 사망

경찰관 4명 숨져…흉기범도 총 맞고 사망

 

프랑스 파리 중심가에 있는 경찰본부에서 3일(현지시간) 흉기난동 사건이 발생해 경찰관들을 포함, 모두 5명이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파리 구도심의 경찰본부에서 한 남성이 경찰관들에 흉기를 휘둘러 경찰관 4명이 숨졌다. 범인은 경찰본부에서 일하는 남성 직원으로 알려졌다.

이 범인도 경찰본부 내 정원에서 경찰의 총격을 맞고 숨졌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사건 직후 경찰본부 인근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등 유명 관광지와 지하철역 1곳을 폐쇄했다. 또 현장을 통제한 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크리스토퍼 카스타네르 프랑스 내무장관은 터키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사건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