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미국서 송금서비스 개시…중국·인도 등 47개국에 송금 가능

[삼성페이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삼성이 영국 금융기술 업체 피내블러(Finablr)와 손잡고 삼성페이를 통해 미국에서 송금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삼성페이 이용자들은 인도와 멕시코, 중국 등 47개국에 있는 사람들에게 돈을 송금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은 수취인의 은행 계좌에 직접 돈을 입금할 수도 있고, 현지의 환전소 같은 현금 수령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돈을 보낼 수도 있다.

이용자들은 돈을 보내기 전 송금 수수료나 환율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이 기능은 피내블러의 자회사 트래블렉스가 제공하는 것이다.

삼성과 피내블러는 미국의 모바일 페이 서비스에서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삼성페이는 현재 미국 이용자들에게만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내년에는 다른 나라로 확대할 계획이다.

페이 서비스는 특히 중국과 인도에서 알리페이나 위챗페이 같은 플랫폼들이 동력을 확보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이들 나라만큼 페이 서비스가 활발히 보급되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은 “송금 서비스는 삼성페이를 이용자들의 금융 생활을 더 편리하게 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키려는 우리 비전의 첫 단계”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