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젤리나 졸리 “아들 한국 유학, 말레피센트 연기 도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이젠 ‘연대생 학부모’가 된 앤젤리나 졸리(44)는 4일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진행된 영화 ‘말레피센트2’ 라이브 콘퍼런스에서 아들 매덕스를 연세대학교로 유학 보낸 경험이 자신의 연기에 미친 영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덕스 본인이 원하는 교육을 한국에서 받고 있다. 본인이 만족하고 있다면 저 또한 그만큼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오는 17일 개봉하는 ‘말레피센트2’는 지난 2014년 개봉한 ‘말레피센트’ 속편이다. 영화는 동화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마녀 말레피센트 중심으로 파격적으로 재해석해 화제를 모았다.

앤젤리나 졸리는 이번 영화에서도 ‘디즈니에서 가장 사악한 마녀’라는 별명이 붙은 말레피센트를 연기했다.

2편은 마녀에 대한 인간들의 편견이 여전한 세상, 오로라 공주(엘 패닝 분)가 필립 왕자(해리스 딕킨슨)와 결혼하겠다고 말레피센트한테 이야기하며 시작한다.

그러나 결혼은 예기치 못하게 요정과 인간의 대립으로 이어지고, 두 세계는 요정 종족 ‘다크페이’까지 합류한 거대한 전쟁에 휘말린다.

졸리는 1편과의 차이에 대해 “스토리도 정말 좋아졌고 영화가 품고 있는 메시지도 좋았다”며 “(전편에선) 말레피센트가 누구인지, 어디 출신인지 의문이 남아있었는데 그의 종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됐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핵심 인물은 모두 여성이다. 말레피센트와 오로라 공주뿐만 아니라 카리스마 있는 잉그리스 왕비(미셸 파이퍼)까지, 영화는 세 인물 사이 갈등과 대립을 주요 소재로 삼는다.

졸리는 “모두 자신만의 방식으로 여성을 그려낸다. 여자긴 하지만 모두 다 다르다”면서 “잉그리스 왕비도 말레피센트도 각자 다른 면모를 갖고 있고, ‘말레피센트’는 그런 것들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오로라 공주에 대해 “사랑스러움이 매력이지만 가장 강력한 캐릭터”라며 오로라를 연기한 엘 패닝을 향해서도 “진정한 오로라”라고 치켜세웠다.

졸리는 할리우드 스타지만 사회·정치적인 목소리를 꾸준히 내곤 한다. 유엔난민기구 특사로서 세계 지도자들의 평화 노력을 촉구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을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결국 ‘다양성에 대한 존중’이라는 교훈을 담은 영화에 대해 졸리는 “어린아이들이 심오한 의미를 이해할 순 없겠지만 그럼에도 무의식적으로 다양성을 인정하게 되는 게 아닐까”라고 자신만의 감상을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