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딱 10월만 개방…단풍명소 ‘홍천 은행나무 숲’ 가볼까

 

강원도 홍천군에 있는 ‘은행나무 숲’이 10월 한 달 동안 일반인에게 무료 개방된다. 황금빛 단풍 명소로도 유명한 ‘홍천 은행나무 숲’은 한 개인이 가족을 위해 은행나무 2000여 그루를 정성껏 식재한 숲이기도 하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1년에 딱 한 달, 10월 동안에만 일반인에게 속살을 보여주는 강원 홍천군 내면 광원1리 ‘은행나무 숲’이 1일 문을 열었다.

홍천군은 단풍 명소로 주목받는 ‘은행나무 숲’이 이날부터 31일까지 일반인에게 무료 개방된다고 밝혔다. 은행나무 숲 개방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4만㎡ 규모의 홍천 은행나무 숲 부지에는 은행나무 2000여 그루가 빼곡하게 식재돼 단풍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은행나무숲 주변에는 천연기념물 제530호 ‘삼봉약수’도 자리 잡고 있어 홍천 지역의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홍천 은행나무 숲은 한 개인이 가족을 위해 정성스럽게 가꾼 숲이다. 1985년부터 25년간 일반인에게는 개방 되지 않다가 2010년부터 10월 한 달 동안만 무료 개방하고 있다.

홍천군은 관광객 편의를 위해 주차장 조성과 편의시설을 설치해 지원하는 한편, 개방 기간 동안 관광안내소와 편지를 써서 보내는 ‘느린 우체통’도 운영한다.

홍천군 관계자는 “매년 절정을 이룬 단풍이 입소문을 타고 알려져 가을이면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는 관광명소가 됐다”며 “열목어가 서식하는 청정 숲에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