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광화문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손석희 “법적 대응 검토”

[JTBC 뉴스룸]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3일 광화문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 현장에서 여성 카메라기자를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JTBC는 3일 뉴스룸에서 현장 소식을 전하면서 시위대가 JTBC 소속 여기자의 신체 일부를 접촉하는 등 성추행했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또 현장을 빠져나가는 JTBC 취재차량을 둘러싼 뒤 차량을 파손했고 이 과정에서 영상취재기자 2명도 폭행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뉴스룸을 진행하던 손석희 JTBC 대표이사는 “증거를 모아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으로 성추행 사건이 접수되거나 입건된 상황은 아니다”며 “해당 기자의 피해 정도 등을 정리한 자료를 토대로 JTBC가 법적 대응에 돌입하면 그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