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동성혼 합법화 후 1827쌍 결혼…여성이 남성 2배

남성 605쌍·여성 1222쌍 동성 결혼…34쌍은 이혼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대만이 5월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이래 8월까지 1800여쌍의 동성커플이 결혼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보 등 대만언론은 7일대만 행정원 내정부의 입법원(국회) 제출 보고서를 인용해 5월 24일부터 동성결혼 신고를 정식 접수해 8월 말까지 1827쌍이 신고를 마쳤고 그중 34쌍이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내정부 소속 전국 호정사무소는 5월 24일부터 동성혼인 특별법에 따라 동성결혼 신고 및 이혼 신고 접수를 동시에 받고 있다.

내정부는 7일 쉬궈융(徐國勇) 내정부장(장관)이 입법원 내정위원회에 출석해 8월 말까지 동성 결혼을 마친 1827쌍 중 남성 커플은 605쌍, 여성 커플은 1222쌍이라고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34쌍의 이혼 커플 중 남성 커플은 18쌍, 여성 커플은 16쌍이라고 설명했다.

대만군은 지난달 중순 올해 육해공군의 합동결혼식 신청자 명단에 해군에 남성과 여성 커플 각각 1쌍, 공군에 남성 커플 1쌍이 있다고 밝혔지만 그중 해군 2쌍은 보수적인 네티즌의 인신공격, 여론의 압박, 개인적인 사유 등으로 합동결혼식 참가를 포기했다고 대만 언론은 전했다.

대만은 지난 5월 동성혼인 특별법안인 ‘사법원 해석 748호의 해석과 실시에 관한 법률’이 입법원(국회)에서 가결되고 이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공식 서명하면서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

현재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국가는 총 26개국으로, 대만 외교부에서 인정하는 ‘상대 당사국’이면 동성 혼인 신고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중국, 홍콩, 마카오의 경우 모두 동성결혼을 금지하고 있어 양안(중국과 대만) 동성 커플은 대만에서 혼인 신고를 할 수 없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