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NLDS 3차전서 5이닝 2실점…다저스 10-4 승리

[자료사진=류종상기자]

[자료사진=류종상기자]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올해 첫 포스트시즌 선발에 나선 류현진이 승리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5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호투를 펼친 류현진은 팀이 10-4로 승리함에 따라 올 시즌 포스트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1회말 애덤 이튼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베이스를 내줬다. 이후 2사 1루에서 4번 타자 후안 소토에게 투런 홈런을 내주며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빠르게 제 모습으로 찾았다. 2회와 3회 연속 삼자범퇴로 워싱턴의 타선을 막았다. 류현진의 위력이 살아나며 삼진 3개를 잡아냈다.

4회에 들어 류현진은 선두 타자 렌던과 소토에게 연속 좌전안타를 맞고 다시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특유의 위기관리능력을 발휘했다. 후속 타자 켄드릭을 좌익수 뜬공, 스즈키를 3루수 병살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다저스는 5회초 맥스 먼시가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1점 차로 추격했다.

이미지중앙 여러차례 위기를 잘 넘긴 류현진은 5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OSEN=헤럴드경제]

류현진은 5회에도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테일러에게 안타를 허용했고 이어 짐머맨을 1루수 땅볼로 잡았지만 진루를 허용했다. 후속 타자 터너를 고의 4구로 맞은 2사 1, 2루에서 류현진은 이튼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후 다저스의 타선이 폭발했다. 코디 벨린저가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자 2사 후 프리즈의 안타와 마틴의 2타점 2루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류현진 타석에 대타로 출전한 테일러가 볼넷을 얻어냈고 에르난데스의 2루타가 터지며 2점을 추가했다. 이후 먼시가 볼넷으로 나갔고 저스틴 터너가 바뀐 투수 원더 수에로를 상대로 3점 홈런을 터뜨렸다. 다저스는 6회에 7득점을 올리며 8-2로 경기를 뒤집었다.

류현진에 이어 마운드를 이어받은 조 켈리가 워싱턴에게 2실점을 허용했지만 훌리오 유리아스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냈다. 이후 다저스는 9회초 러셀 마틴이 투런포를 터뜨리며 도망갔고,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경기를 끝내며 10-4로 대승을 거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