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점 최소화’ 류현진, 역전 발판된 위기관리 능력

디비전시리즈 3차전, 1회초 실점 이후 제 궤도

[MLB.COM]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삼진을 잡아낸 뒤 덕아웃으로 걸어가고 있다.[MLB.COM]

완벽하지는 않았으나 실점을 최소화하는 피칭이 빛났다. 류현진(32·LA 다저스)이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스스로와 팀을 구해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워싱턴 내셔널스와 3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6회초에 경기를 뒤집은 다저스가 10-4로 승리하며 류현진이 승리투수로 기록됐다. 올 시즌 포스트시즌 첫 승리이자 메이저리그에서 개인통산 3번째 가을야구 승리다.

다저스는 워싱턴 상대 시리즈스코어 2승1패로 앞서며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이날 류현진은 완벽투와는 거리가 있었다. 1회말 제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후안 소토에게 깜짝 투런포까지 허용했다. 다저스 타선이 상대 선발 아니발 산체스에게 꽁꽁 묶여 고전한 가운데 초반 류현진의 점수 허용으로 다저스 타선 전체가 더 조급해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후 제 궤도를 찾았다. 2회말 커트 스즈키, 브라이언 도저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낸 뒤에 마이클 테일러까지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를 완성한 류현진은 3회말 역시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그리고 다시 찾아온 고비. 4회말 무사 1·2루, 5회말 2사 1·2루 위기에 봉착한 류현진은 각각 병살타(4회말), 좌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5회말)으로 상대타선을 잠재우며 결국 실점을 막았다.

류현진은 6회초 타석 때 대타 크리스 테일러로 교체되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투구수는 74개 밖에 되지 않은 이른 시점이었지만 위기를 계속 초래했고 타선이 절호의 찬스를 만든 시점이라 한 박자 빠르게 교체됐다.

결과적으로 류현진은 이날 최상의 상태는 아니었으나 맞혀 잡는 피칭으로 통해 스스로 위기를 극복했다. 실점도 1회말 피홈런뿐이었다.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다저스의 역전극 발판으로 연결됐다.

한편, 5회까지 1-2로 밀리던 다저스는 6회초 타선이 상대 바뀐투수 패트릭 코빈을 두들기며 대거 7점을 뽑아 8-2로 경기를 뒤집었다. 9회초에는 러셀 마틴이 달아나는 투런포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두 번째 투수 조 켈리가 6회말 흔들리며 2점을 더 내줬지만 세 번째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가 추가실점을 막았다. 이어 아담 콜라렉과 마에다 겐타, 켄리 잰슨이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