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로 극단 달리는 여야… “검찰 개혁”vs “관제집회”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제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한창이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광장 세(㔟) 대결로 이어지고 있다. 여당은 검찰 개혁의 의지에 힘을 싣고 있고,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관제집회’라며 대치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전날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민심을 받들어 검찰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어제 촛불집회 주최 측은 ‘셀 수조차 없는 많은 사람’이 참여했다고 밝혀 무익한 숫자 논쟁에 종지부를 찍었다”며 “서초동 촛불집회가 범보수 진영과의 ‘세 싸움’이 아니라 검찰개혁의 시대적 당위성을 드러내는 ‘국민의 뜻’이라는 선언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날 집회가 지난 3일 자유한국당의 광화문 ‘조국 파면’ 집회와 ‘세(勢) 대결’을 벌이는 양상으로 비치는 것을 경계했다.

특히 한국당이 의원과 당직자들에 ‘총동원령’을 내렸던 것과 달리,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집회 참가를 독려하지 않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더불어민주당 주도의 관제집회가고 평가절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사태’에 따른 국론 분열을 추스르기는커녕 오히려 조장하고 있다며 조 장관에 대한 파면 조치로 ‘결자해지’하라고 압박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개혁을 표방한 ‘조국 비호 집회’는 대통령과 청와대, 집권당이 앞장선 사실상의 관제집회”라며 “특히 어제는 조국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2차 소환조사를 받고 조서를 검토하던 때라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이 받았을 압박은 미루어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더욱 놀라운 사실은 조국 본인이 서초동 집회를 자신의 SNS 프로필 사진으로 변경했다는 것”이라며 “여론을 선동하고 자신의 지지 세력에 기대려고 하는 모양새를 보니 가히 역대급 위선자답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여권이 여전히 ‘뻥튀기 셈법’으로 전날 촛불집회 규모를 부풀리고 있다며 여론 왜곡이자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집회를 주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집회 참가자가 약 300만명이라고 주장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