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 완료” 박나래, ‘농염주의보’ 복귀

restmb_jhidxmake박나래가 건강을 회복하고 6일 ‘농염주의보’로 복귀했다. 7일 ‘나 혼자 산다’ 녹화에도 참여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7일 오전 ‘나 혼자 산다’ 측은 헤럴드POP에 “박나래가 휴식기를 마치고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다”며 “박나래의 건강은 많이 호전된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나래는 지난달 30일 스케줄 소화 중 건강 상태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하며 며칠간 휴식을 취했다. 이후 박나래는 일주일간 활동을 중단하고 건강 회복에만 집중했던 바.

그리고 지난 6일 박나래는 서울 광진구 군자동 세종대학교 대양홀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서울 앙코르 공연으로 활동을 재개하면서 건강 호전을 알렸다.

이날 박나래는 공연에서 걱정했을 관객들을 향해 “오늘 제 컨디션을 걱정하는 분들이 조금 계실 것 같은데 제가 빛의 속도로 (건강을)회복했다”며 “며칠 간 방송을 중단하면서 약도 잘 먹고 영양제도 잘 먹고 전복도 먹으면서 잘 쉬었다. 활동 중단 후 첫 복귀날이고 제가 아파서 쉬어 본 적이 없다 보니 오늘은 저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날”이라고 복귀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전날 ‘농염주의보’로 복귀한 박나래는 오늘(7일) MBC ‘나 혼자 산다’ 녹화에 정상 참여하면서 다시 열일행보에 재시동을 건다. 오는 15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에 참석할 예정.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으로 출연하면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던 박나래. 그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 소식으로 많은 대중들은 걱정을 감추지 못했었다. 건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온만큼 박나래를 향한 응원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