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기업 협력 통해 북한주력산업 재건할 정책 용역 발주”

대통령직속정책위, ‘평화번영 시대 남북간 기업 협력방안’ 발표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정해구 위원장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정해구 위원장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가 7일 “평화 번영 시대에 북한 주력 산업 재건을 위해선 남북한 기업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관련 정책을 연구할 용역을 발주했다. 정책위는 국가의 중장기 발전 전략과 관련해 자문하는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다.

정책위는 같은날 홈페이지에서 ‘평화번영 시대 남북간 기업 협력방안 입찰 공고’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용역 예산은 3000만원이며 수행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2개월이다.

정책위는 용역 배경과 관련, “현재 철강·조선·기계 등 북한의 주력 산업이 전력 부족·원자재 조달 어려움·설비 노후화·기술 낙후로 대대적인 재건이 필요하다”며 “외국 기업과의 합작을 통한 외부자금 유치와 기술 도입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책으로 북한 산업이 재건할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기존 설비·인프라 활용, 남북한 산업 재배치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정책위는 “북한 정부는 주력 산업 재건 목표를 여러 차례 설정했지만 현재와 같은 자급자족의 산업 구제에서는 목표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뉴스1)

Print Friendly